'윤식당' 나영食X이서진, 결별 없을까(feat.윤여정 vs 정유미)[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5:15: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번에는 '식당'이다. 나영석 PD의 '윤식당'이 '나영석표 식(食)예능'의 끝판왕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나영석 PD,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출연했다.



'윤식당’은 배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 셰프이자 사장님, 이서진은 식당 운영을 총괄하는 '이상무', 배우 정유미는 사랑스러운 보조 셰프, 신구는 윤식당을 찾은 손님들을 맞이하는 '구요미 알바생'의 역할을 각각 담당했다.



나영석PD는 '페르소나' 이서진과 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나 PD는 "이 기획을 처음 했을 때, 영어도 잘 하고, 외국 경험이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서진이 뉴욕대 경역학과를 나오지 않았냐. 들어오자마자 이상무까지 됐다. 그리고 윤여정 선배님의 오른팔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서진과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언제든지 망하면 헤어질 준비가 되어있다. 저번에 '삼시세끼' 득량도 편이 잘 됐기 때문에 이번에도 하게 됐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의 섭외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사장님 역할을 생각했다. 그러다가 오너 셰프로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선생님이 제가 생각한 것보다 요리를 엄청 못 하더라. 살림을 놓으신지 40년 넘으셨으니깐 당연하다. 그런데 선생님이 짧은 시간 안에 배우시고 열심히 하셨다. 엄청 모범생 스타일이다"고 설명했다.



윤여정 스스로도 요리를 못 한다고 인정하며, "내가 커리어우먼이지 않나. 배가 고프면 차라리 굶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데, 이서진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부엌에 들어가면 전쟁이다. 이 방송을 보는 것이 끔찍하다. 정유미가 느려서 내가 구박을 많이 하기도 했다. 소리도 지르고 그랬다. 본색이 다 드러났다"면서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하기도.



또한 윤여정은 "정유미가 나를 싫어하게 됐을 것"이라면서 "어떤 순간에 시장을 정유미, 이서진 둘이 같이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틀 뒤에인가 보니까 얘(정유미)는 안 나가고 있더라. 자기 피곤하다고 오빠 보고 하라고 한 것이다. 이분이 그러한 분이다"고 폭로했다.



정유미는 당황해서 "시장 보는 것이 힘든 것은 아니었다. 조금 긴장을 했나보다. 10일 동안 생활하다 보니깐 발란스를 맞춰야겠더라"고 해명했다. 정유미는 이처럼 깐깐한 윤여정의 구박에도 항상 밝았다고. 김대주 작가는 정유미를 '캔디'라고 표현하는 등 그녀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에 대해 칭찬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이 기존 프로그램인 '꽃보다', '삼시세끼' 시리즈의 연장선에 있다는 말에 대해 "어딘가로 떠나고 적응하고 살아가는 것은 비슷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식(食)과 주(住)가 강조됐기 때문.



나 PD는 이어 "'윤식당'은 식당을 경험한다는 것이 신선한 일"이라면서 "'삼시세끼', '꽃보다 할배'가 우리끼리의 관계에서 스토리를 만들어냈다면, 이번엔 수많은 외국 친구들이 엑스트라가 아니라 조연 역할을 해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나영석 PD는 시즌2, 시즌3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청자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전했다.



'윤식당'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방송.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