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세계 물의 날 맞아 목소리 재능 기부

기사입력 2017-03-21 08:03: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빅스의 레오가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내레이션 참여로 재능을 기부했다.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21일 메인 보컬 레오가 물 부족 국가의 심각성을 가상 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VR 영상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레오는 바쁜 와중에도 좋은 일을 위해 선뜻 함께하기로 했다.



이번 VR 영상에는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는 케냐 아동이 물을 긷는 과정이 사실적으로 담겼으며, 레오는 어려운 현실에 놓인 케냐 아이들의 모습을 담담하게 설명했으며,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희망을 담아 감동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레오가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영상은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 광장에 마련된 VR 체험존에서도 만날 수 있다.



이 영상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진행하는 ‘워터 포 차일드(Water for Child)’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캠페인은 지난 2013년부터 해외 물 부족 국가에 깨끗한 물과 식수를 지원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현재까지 총 13개국(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 등)에 약 4만여명의 아이들에게 식수 위생 시설이 지원됐다.



레오는 지난해부터 아이들을 위한 캠페인에 참여하며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진행한 ‘복면산타’ 캠페인에 참여해 아이들이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도록 직접 포장한 선물을 전달했으며, 각종 봉사 활동에 참여하며 선행에 힘쓰고 있다.



한편,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글로벌 대세돌 빅스의 메인 보컬인 레오는 매력적인 고음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실력파 아이돌로 꼽히고 있으며,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핵심키를 쥐고 있는 알버트 역으로 열연해 뮤지컬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