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로버트 패틴슨, 트럼프에 일침 "다른 일에 신경쓰길"

기사입력 2017-03-21 08:54: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로퍼트 패틴슨이 자신과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과거 연애사를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일침을 가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가십캅은 로버트 패틴슨이 영화 '잃어버린 도시 Z' 홍보차 독일 매체 벨트24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입을 열었다고 보도했다.



가십캅에 따르면 과거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로버트 패틴슨은 크리스틴 스튜어트에게 돌아가면 안 된다. 그녀는 바람을 피웠고 또 그럴 것이다. 두고 보라" 등 로버트 패틴슨과 관련해 11번이나 글을 게재했다.



이에 로퍼트 패틴슨은 벨트24에 "그가 지금은 다른 일들에 더 관심을 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크리스틴 스튜어트도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에 출연, 로버트 패틴슨과 자신의 일을 자주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에 "패틴슨을 사랑하나 보다"라고 비꼬아 눈길을 끌었다.



영화 '트와일라잇'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던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로버트 패틴슨은 3년 열애 끝에 2013년 결별했다. 당시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유부남인 루퍼스 샌더스 감독의 외도 사실이 발각돼 논란을 낳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영화 '코스모폴리스'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