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할리웃] "내 얼굴을 찾아줘" 특수분장이 미운 주인공들

기사입력 2017-04-10 16:50: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특수분장 혹은 컴퓨터 그래픽으로 세상에 없는 모습을 만들어내야 하는 SF 영화, 판타지 영화의 특성상 자신의 진짜 얼굴은 숨겨야 하는 주인공들이 있다.



타이틀롤이지만 얼굴이 등장하는 시간은 분으로 셀 수 있을 정도. 특수분장 때문에 주인공임에도 조연보다 분량이 적은 수준이다. 포스터에 진짜 얼굴도 안 나온다. 존재감은 분명 강렬하다. 하지만, 주인공을 맡은 배우 입장에서는 "내 얼굴이 조금만 더 나왔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이 남았을 영화들을 모아봤다.



# 오프닝 요정, 엔딩 요정…'미녀와 야수' 댄 스티븐스





세계적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실사판 '미녀와 야수'. 조연보다 얼굴을 훨씬 적게 보여주는 타이틀롤이 등장한다. 야수 역을 맡은 배우 댄 스티븐스.



댄 스티븐스는 영화 초반, 마법에 걸리기 전 왕자의 모습으로 진짜 얼굴을 보여준다. 그러나 분노한 마녀에 의해 야수의 모습이 됐다. 댄 스티븐스의 출연 분량은 조연인 개스톤(루크 에반스 분)보다도 훨씬 적다. 여주인공 벨(엠마 왓슨 분)과의 사랑을 이뤄 다시 인간이 될 때까지 야수의 얼굴로 등장했다. 비록 얼굴이 나오지는 않지만, 모션 캡처와 페이셜 캡처로 야수의 표정과 몸짓을 만들었고, 굵은 야수의 목소리도 직접 연기했다.



# 돌아오는 나비족, 파란 피부 뒤에 숨은 주인공 '아바타'





판도라에 사는 토착민족 나비족. 줄무늬의 파란 피부, 뾰족한 치아, 미간이 멀고 콧대가 낮은 생김새, 3미터가 훌쩍 넘는 키 등, 인간과는 다르게 생긴 종족이다. 



주인공 샘 워싱턴과 조 샐다나는 아바타로 변신하기 위해 자신의 진짜 얼굴을 숨겨야 했다. 조 샐다나는 처음부터 나비족으로만 등장해 자신의 얼굴이 영화에 나오지 않았으며, 샘 워싱턴은 하반신이 마비된 전직 해병대 제이크 역을 맡아 중간중간 진짜 얼굴이 등장했다. 하지만 대부분 나비족으로 영화에 나와 목소리와 모션 캡처로 잡아낸 액션과 표정으로만 존재감을 드러내야 했다. 



'아바타'의 속편이 올해 촬영을 시작한다. 계속 나비족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큰 만큼, 주인공들의 진짜 얼굴을 보기는 어렵지 않을까.



# 얼굴 가리고 더 잘됐으니까…19금 히어로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가 연기한 데드풀이 처음 등장한 영화는 영화 '데드풀'이 아닌 영화 '엑스맨 탄생:울버린'(2009)이었다. '데드풀'은 이 영화의 스핀오프인 셈. 



다만 라이언 레이놀즈가 타이틀롤을 맡은 '데드풀'에서 정작 라이언 레이놀즈의 얼굴은 많이 등장하지 않는다. '엑스맨 탄생:울버린'에서의 데드풀은 얼굴이 그대로 나오는 캐릭터였지만, 스핀오프인 '데드풀'에서는 가면과 슈트를 착용하기 때문. 주인공 데드풀은 잘생긴 얼굴을 잃고 불멸의 존재가 된 까닭에, 흉하게 변해버린 얼굴을 가리기 위해 빨간 가면을 쓴다.



펑키한 19금 히어로 데드풀은 일그러진 얼굴을 가졌음에도 유쾌하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가면 뒤에서 목소리와 몸짓으로 똘끼와 발랄함으로 중무장한 데드풀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가면을 쓴 뒤 히어로 데드풀의 존재가 더 부각됐으니, 오히려 가리고 더 잘 된 케이스라 하겠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영화 '미녀와 야수' '아바타' '데드풀'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추리의 여왕', 1.5배속 빨리감기가 필요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추리의 여왕'이 코믹 스릴러라는 색다른 장르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다소 더딘 속도는 답답함을 동반하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시누이 김호순(전수진)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최강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설옥은 김호순이 미국을 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지만 끝내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가 오이도로 발길을 옮겼다는 것을 알았다. 그 뒤엔 결혼을 약속한 남자가 있다는 것까지 눈치챘다. 여러 범죄 사례를 바탕으로 이 사건이 결혼 사기라는 것을 알아챈 유설옥은 김호순이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했고 그를 찾아 나섰다. 그 옆엔 하완승(권상우)이 함께했다. 김호순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 그의 추리는 놀라웠다. 막연한 상상력으로 넘겨 짚었던 일들이 사실로 다가왔다. 특히 작은 단서도 그냥 넘기는 법이 없었다. 오이도에서 김호순과 사기남까지 목격한 유설옥. 하지만 눈 앞에서 그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김호순 사건은 8회로 넘어갔다. '추리의 여왕'은 코믹과 스릴러가 동반하는 드라마다. 그만큼 소름끼치는 추리도, 배꼽 잡는 웃음도 느낄 수 있다. 차별화된 개성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더딘 전개 속도는 시청자들에 답답함을 선사한다. 극의 중심이며 가장 큰 관전포인트인 유설옥의 추리력. 이것이 빛나기 위해 사건 해결이 점점 늦어지는 경향도 있다. 하지만 스릴+추리물이기에 긴장감은 꼭 필요한 상황. 조금 느슨해진 전개를 조여줄 필요가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추리의 여왕' 캡처
연예 [TV줌인] ‘살림남’ 일라이부부, 4년 만에 쟁취한 평범한 결혼생활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일라이 부부가 결혼 4년 만에 첫 공개데이트를 즐겼다.  26일 방송된 KBS2 ‘살림남’에선 일라이 부부의 행복한 하루가 공개됐다.  앞서 부부는 아이돌이란 이유로 민수를 임신하고도 산부인과를 찾지 못했다고 눈물로 밝힌 바다. 흔한 데이트 역시 부부에겐 쉽지 않은 일.  첫 공개데이트에 부부는 들뜬 모습이었다. 시작은 내기가 더해진 게임데이트. 지연수가 연상아내의 관록으로 완승을 거두며 일라이에겐 상처만 남은 시간이 됐다.  거리에서도 부부는 당당했다. 일라이는 “아내가 그동안 항상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 이제 고개 들고 당당하게 다닌다.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는 부부다’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며 벅찬 심경을 밝혔다.  이 와중에 지연수의 팬이 등장하면 일라이의 눈이 질투로 불탔다. 일라이는 “그녀가 내 아내라는 걸 알고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지연수의 남성 팬을 경계했다.  아직도 두근거린다는 지연수의 고백에까지 “나도 그렇다. 여보한테 대시한 남자가 있어서”라며 질투를 표했다.  부부의 데이트가 연인의 데이트와 다른 건 생활감이 묻어 있기 때문. 서로의 고칠 점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 지연수는 “양말 좀 숨기지 말고 벗어놓길. 그리고 스케줄 마치고 와서 발 만진 손으로 내 얼굴 문대면서 사랑한다고 하는 건 왜 인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일라이가 “냄새 안 나니까 괜찮다”라고 항변하자 지연수는 “그건 너무 자기기준이다. 간혹 예민할 때는 화가 치밀어 오른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일라이는 어떨까. 그는 “밖에 나가기 전에 옷 고르지 않나. 나를 믿었으면 좋겠다. ‘여보 나 어때?’ ‘예뻐, 괜찮아’ 그럼 좀 믿어주지 다른 옷을 입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쇼핑하러 갈 때도 옆에서 누군가 기다리고 있다는 걸 기억해줘”라며 현실적인 불만을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