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군주’ 유승호X엘, 비주얼만 봐도 훈훈한 동명 브로맨스

기사입력 2017-04-21 08:24: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유승호와 엘이 같은 ‘이선’이라는 같은 이름을 지닌, ‘동명(同名) 브로맨스’를 시작한다.



유승호와 엘은 오는 5월 10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박혜진 정해리 극본, 노도철 박원국 연출, 이하 ‘군주’)에서 각각 통 받는 백성을 구하기 위해 편수회와 맞서는 세자 이선,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신분 때문에 오히려 이것이 짐이 되는 백정의 아들, 천민 이선으로 분한다.



극중 두 사람은 ‘이선’이라는 같은 이름 때문에 인연이 된다. 세자와 천민이라는 신분을 뛰어넘는 색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상태. 아웅다웅하는 모습과는 달리 꽃미소만큼은 꼭 닮은 두 남자의 훈훈 케미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1월 진행된 촬영에서 유승호와 엘은 ‘군주’ 촬영 시작 이후 처음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촬영을 준비하는 동안 담소를 나누며 친밀함을 드러낸 두 사람은 리허설에서는 디테일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분석하는 등 작품을 향한 열혈 의지를 보였다.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배우 유승호와 엘이 아닌, 세자 이선과 천민 이선 캐릭터에 깊게 빠져들었다. 더욱이 연기에만 집중하던 두 사람은 감독의 ‘컷’ 소리가 떨어지자, 똑같이 웃음보를 빵 터트렸다.



제작진은 “유승호와 엘(김명수)은 ‘군주’를 시작하며 연기 호흡을 맞춘 첫 촬영이었음에도 불구, 빈틈없는 찰떡궁합으로 촬영내내 현장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라며 “같은 이름을 가졌지만, 신분은 전혀 다른 두 사람이 어떤 얽히고설킨 운명의 굴레를 펼쳐내게 될지, 두 사람의 폭풍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담는 작품. 역사적인 사실을 중심으로 재창조된 ‘하이브리드 팩션 사극’으로 정치와 멜로가 적절히 조합돼 새롭고 신선한 돌풍을 예고한다. 현재 방송 중인 ‘자체발광 오피스’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추리의 여왕', 1.5배속 빨리감기가 필요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추리의 여왕'이 코믹 스릴러라는 색다른 장르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다소 더딘 속도는 답답함을 동반하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시누이 김호순(전수진)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최강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설옥은 김호순이 미국을 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지만 끝내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가 오이도로 발길을 옮겼다는 것을 알았다. 그 뒤엔 결혼을 약속한 남자가 있다는 것까지 눈치챘다. 여러 범죄 사례를 바탕으로 이 사건이 결혼 사기라는 것을 알아챈 유설옥은 김호순이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했고 그를 찾아 나섰다. 그 옆엔 하완승(권상우)이 함께했다. 김호순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 그의 추리는 놀라웠다. 막연한 상상력으로 넘겨 짚었던 일들이 사실로 다가왔다. 특히 작은 단서도 그냥 넘기는 법이 없었다. 오이도에서 김호순과 사기남까지 목격한 유설옥. 하지만 눈 앞에서 그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김호순 사건은 8회로 넘어갔다. '추리의 여왕'은 코믹과 스릴러가 동반하는 드라마다. 그만큼 소름끼치는 추리도, 배꼽 잡는 웃음도 느낄 수 있다. 차별화된 개성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더딘 전개 속도는 시청자들에 답답함을 선사한다. 극의 중심이며 가장 큰 관전포인트인 유설옥의 추리력. 이것이 빛나기 위해 사건 해결이 점점 늦어지는 경향도 있다. 하지만 스릴+추리물이기에 긴장감은 꼭 필요한 상황. 조금 느슨해진 전개를 조여줄 필요가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추리의 여왕' 캡처
연예 [TV줌인] ‘살림남’ 일라이부부, 4년 만에 쟁취한 평범한 결혼생활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일라이 부부가 결혼 4년 만에 첫 공개데이트를 즐겼다.  26일 방송된 KBS2 ‘살림남’에선 일라이 부부의 행복한 하루가 공개됐다.  앞서 부부는 아이돌이란 이유로 민수를 임신하고도 산부인과를 찾지 못했다고 눈물로 밝힌 바다. 흔한 데이트 역시 부부에겐 쉽지 않은 일.  첫 공개데이트에 부부는 들뜬 모습이었다. 시작은 내기가 더해진 게임데이트. 지연수가 연상아내의 관록으로 완승을 거두며 일라이에겐 상처만 남은 시간이 됐다.  거리에서도 부부는 당당했다. 일라이는 “아내가 그동안 항상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 이제 고개 들고 당당하게 다닌다.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는 부부다’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며 벅찬 심경을 밝혔다.  이 와중에 지연수의 팬이 등장하면 일라이의 눈이 질투로 불탔다. 일라이는 “그녀가 내 아내라는 걸 알고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지연수의 남성 팬을 경계했다.  아직도 두근거린다는 지연수의 고백에까지 “나도 그렇다. 여보한테 대시한 남자가 있어서”라며 질투를 표했다.  부부의 데이트가 연인의 데이트와 다른 건 생활감이 묻어 있기 때문. 서로의 고칠 점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 지연수는 “양말 좀 숨기지 말고 벗어놓길. 그리고 스케줄 마치고 와서 발 만진 손으로 내 얼굴 문대면서 사랑한다고 하는 건 왜 인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일라이가 “냄새 안 나니까 괜찮다”라고 항변하자 지연수는 “그건 너무 자기기준이다. 간혹 예민할 때는 화가 치밀어 오른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일라이는 어떨까. 그는 “밖에 나가기 전에 옷 고르지 않나. 나를 믿었으면 좋겠다. ‘여보 나 어때?’ ‘예뻐, 괜찮아’ 그럼 좀 믿어주지 다른 옷을 입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쇼핑하러 갈 때도 옆에서 누군가 기다리고 있다는 걸 기억해줘”라며 현실적인 불만을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