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재팬] '폐쇄적' 쟈니스, SMAP 해체 이후 유연해진 행보

기사입력 2017-04-21 16:38:2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지호 객원기자] SMAP의 소속사인 쟈니스의 태도가 이전과는 사뭇 달라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매체 사이조는 20일, SMAP 해체 여파가 쟈니스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눈에 띄는 점은 소속 연예인의 미디어 노출에 대한 유연한 대응이다. 쟈니스는 지금까지 소속 연예인들의 웹이나 미디어 노출을 극도로 꺼려왔다. 일본 내에서 초상권을 엄격하게 관리하는 연예 기획사로 유명하다.



하지만 SMAP 해체 이후 상황은 180도로 달라졌다는 게 사이조의 설명. 전 SMAP 멤버인 기무라 타쿠야의 대외 활동을 봐도 알 수 있다. 기무라 타쿠야는 현재 영화 '무한의 주인' 개봉을 앞두고 전국을 돌며 영화 홍보 중이다.



한 영화 잡지 편집자는 "올해부터 인터넷 매체에 대해 영화 '무한의 주인'과 관련해 기무라 타쿠야 인터뷰를 허가하거나, 영화 'P와 JK' 관련해 소속 아티스트인 카메나시 카즈야의 인터뷰를 허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에는 쟈니스웨스트 멤버 7명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드라마 '불꽃의 전교생(炎の転校生) REBORN'의 주연을 맡았다. 인터넷 노출과 규제를 철저히 관리하던 쟈니스가 소속 연예인의 인터넷 드라마 출연을 허용한 것.



그 배경에 대해 쟈니스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계기가 된 건 SMAP의 해체 소동"이라고 지적했다. 쟈니스는 메리 키타가와 부사장이 고령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 인터넷 언론은 상대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쟈니스와 좋은 관계를 유지해오던 매체들도 SMAP 해체와 함께 돌어사며 쟈니스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쟈니스는 연일 비난과 협박 전화에 시달렸다고.



관계자는 "메리 부사장이 노이로제에 걸렸다는 얘기가 나왔다"면서 "인터넷 드라마 출연 금지 이전부터 어느 정도 조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의 국민 그룹 SMAP은 지난해 12월 해체했다.



이지호 기자 digrease@jpnews.kr / 사진=SMAP, 후지TV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추리의 여왕', 1.5배속 빨리감기가 필요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추리의 여왕'이 코믹 스릴러라는 색다른 장르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다소 더딘 속도는 답답함을 동반하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시누이 김호순(전수진)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최강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설옥은 김호순이 미국을 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지만 끝내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가 오이도로 발길을 옮겼다는 것을 알았다. 그 뒤엔 결혼을 약속한 남자가 있다는 것까지 눈치챘다. 여러 범죄 사례를 바탕으로 이 사건이 결혼 사기라는 것을 알아챈 유설옥은 김호순이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했고 그를 찾아 나섰다. 그 옆엔 하완승(권상우)이 함께했다. 김호순의 흔적을 찾아나선 유설옥. 그의 추리는 놀라웠다. 막연한 상상력으로 넘겨 짚었던 일들이 사실로 다가왔다. 특히 작은 단서도 그냥 넘기는 법이 없었다. 오이도에서 김호순과 사기남까지 목격한 유설옥. 하지만 눈 앞에서 그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김호순 사건은 8회로 넘어갔다. '추리의 여왕'은 코믹과 스릴러가 동반하는 드라마다. 그만큼 소름끼치는 추리도, 배꼽 잡는 웃음도 느낄 수 있다. 차별화된 개성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더딘 전개 속도는 시청자들에 답답함을 선사한다. 극의 중심이며 가장 큰 관전포인트인 유설옥의 추리력. 이것이 빛나기 위해 사건 해결이 점점 늦어지는 경향도 있다. 하지만 스릴+추리물이기에 긴장감은 꼭 필요한 상황. 조금 느슨해진 전개를 조여줄 필요가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추리의 여왕' 캡처
연예 [TV줌인] ‘살림남’ 일라이부부, 4년 만에 쟁취한 평범한 결혼생활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일라이 부부가 결혼 4년 만에 첫 공개데이트를 즐겼다.  26일 방송된 KBS2 ‘살림남’에선 일라이 부부의 행복한 하루가 공개됐다.  앞서 부부는 아이돌이란 이유로 민수를 임신하고도 산부인과를 찾지 못했다고 눈물로 밝힌 바다. 흔한 데이트 역시 부부에겐 쉽지 않은 일.  첫 공개데이트에 부부는 들뜬 모습이었다. 시작은 내기가 더해진 게임데이트. 지연수가 연상아내의 관록으로 완승을 거두며 일라이에겐 상처만 남은 시간이 됐다.  거리에서도 부부는 당당했다. 일라이는 “아내가 그동안 항상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 이제 고개 들고 당당하게 다닌다.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는 부부다’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며 벅찬 심경을 밝혔다.  이 와중에 지연수의 팬이 등장하면 일라이의 눈이 질투로 불탔다. 일라이는 “그녀가 내 아내라는 걸 알고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지연수의 남성 팬을 경계했다.  아직도 두근거린다는 지연수의 고백에까지 “나도 그렇다. 여보한테 대시한 남자가 있어서”라며 질투를 표했다.  부부의 데이트가 연인의 데이트와 다른 건 생활감이 묻어 있기 때문. 서로의 고칠 점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 지연수는 “양말 좀 숨기지 말고 벗어놓길. 그리고 스케줄 마치고 와서 발 만진 손으로 내 얼굴 문대면서 사랑한다고 하는 건 왜 인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일라이가 “냄새 안 나니까 괜찮다”라고 항변하자 지연수는 “그건 너무 자기기준이다. 간혹 예민할 때는 화가 치밀어 오른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일라이는 어떨까. 그는 “밖에 나가기 전에 옷 고르지 않나. 나를 믿었으면 좋겠다. ‘여보 나 어때?’ ‘예뻐, 괜찮아’ 그럼 좀 믿어주지 다른 옷을 입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쇼핑하러 갈 때도 옆에서 누군가 기다리고 있다는 걸 기억해줘”라며 현실적인 불만을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