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이중 활동 없다”…I.O.I와 다른 워너원의 초강수

기사입력 2017-06-19 09:59:0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중 활동은 없다. 기존 그룹에 돌아가는 일도, 새로운 그룹 데뷔도 성사되지 않는단다. 2018년 12월 31일까지 함께 하겠다는, 결코 쉽지 않은 약속한 열한 명의 워너원(Wanna one)이다.



워너원은 ‘프로듀스101 시즌2’가 내놓은 프로젝트 보이그룹. 동시에 시한부 활동을 하는 프로젝트 그룹이기도 하다. 기간은 1년 6개월 남짓.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합숙 생활은 워너원의 본격 데뷔를 알리는 시작점이다.



워너원은 강다니엘(MMO), 박지훈(마루기획), 이대휘(브랜뉴뮤직), 김재환(개인연습생), 옹성우(판타지오), 박우진(브랜뉴뮤직). 라이관린(큐브), 윤지성(MMO), 황민현(플레디스), 배진영(C9), 하성운(아더앤에이블)로 꾸려졌다. 반전에 반전 끝에 완성된 워너원이다. 



이중 황민현은 2012년 데뷔한 뉴이스트 멤버다. 함께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했던 멤버들과 다른 길을 걷게 됐다. 김종현 강동호 최민기가 뉴이스트로 돌아갔다면 황민현은 워너원에 묶여 당분간 뉴이스트가 될 수 없다.



박지훈을 비롯한 상당수 멤버들은 기존 회사의 연습생들로 보이그룹 데뷔를 준비하고 있었다. 매력발산과 기량향상, 더 나아가 인지도 구축을 위해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내년까진 워너원으로만 활동해야 할 상황.



이런 흐름은 지난해 ‘프로듀스101 시즌1’을 반면교사로 삼은 듯 보인다. 시즌1에 비해 계약 내용이 훨씬 더 구체적으로 확장된 것. 시즌1 걸그룹을 향한 논란을 감안, 시즌2 보이그룹은 같은 길을 걷지 않겠다는 의욕으로 풀이된다.



아이오아이(I.O.I) 활동 당시 멤버로 발탁된 정채연은 기존 그룹 다이아로 활동을 병행했고, 유연정은 소속사 그룹 우주소녀에 합류했으며, 김세정 강미나는 론칭된 그룹 구구단 멤버였다. 이를 두고 아이오아이 팬덤은 분노를 쏟아냈고, 각 소속사를 향해 원망을 드러냈다.



이 때문에 워너원 멤버들의 각 소속사 측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우선 2018년 12월 31일까지는 워너원 활동에 올인하겠다는 뜻을 모았다. 어차피 시한부 활동이 정해진 이상, 약속한 기간까지는 이중 활동을 벌이지 않겠다는 것.



워너원의 출발이 좋다. 데뷔 전부터 어마어마한 팬덤을 모았고, 시즌1과 마찬가지로 광고 및 화보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이미 7월 콘서트 티켓은 매진됐고, 8월 발매될 데뷔앨범을 향한 관심도 한껏 달아올랐다. 이런 반응이라면 연말쯤 서울 콘서트 이상의 투어도 가능할 수 있겠다.



이 모든 게 현실이 된다면, 워너원은 성공한 프로젝트다. 예상대로 걸그룹을 훌쩍 뛰어넘는 보이그룹의 론칭이다. 국내 아이돌 시장 여건상 워너원은 아이오아이 팬덤과 비교할 수 없는 팬덤으로 매출을 기록하게 된다. 이는 국내 대규모 엔터테인먼트에서 출격시킨 그룹과 붙어도 승산 있는 게임이다.



하지만 그 어느 것도 장담할 수 없다. 현재 분위기는 ‘프로듀스101 시즌2’가 끝난 직후라 뜨겁다. 시간이 지나 워너원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는 알 수 없다. 공백기에 따른, 짐작하지 못한, 내부적인 요인 등으로 워너원이 흔들릴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워너원 활동만 고집하는 시스템에 문제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마련.



아직 데뷔도 하지 않은 워너원을 향한 성급한 시선일 수 있다. 그저 아무런 사건사고 없이 워너원이 아이돌시장에서 잘 버텨주길 바라는 노파심 혹은 설레발일 수 있다. 2018년 12월 31일, 화려하게 안녕하는 그날까지.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CJ E&M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