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우새' 김건모 母, '판듀2' 떴다…클론X박미경 응원

기사입력 2017-07-15 08:40: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김건모의 부모가 클론과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판타스틱 듀오2'에 떴다.



지난 11일 진행된 SBS '판타스틱 듀오2' 녹화는 클론과 박미경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가수를 응원하기 위해 이날 현장에는 강원래 가족과, 김건모의 부모가 현장을 찾았다.



특히 김건모의 어머니는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받는 중으로, 그녀의 등장은 이목을 사로잡았다.



클론과 박미경, 그리고 김건모는 방송을 통해 "가족같은 사이"라고 친분을 과시했다. 가족끼리도 잘 아는 사이라고. 특히 김건모의 어머니와 박미경은 절친한 사이다. 과거 김건모의 어머니는 박미경의 돈 관리를 해주기도 했다고.



'판타스틱 듀오2'는 대한민국 최고 가수의 명곡을 일반인 듀엣 가수가 함께 노래를 부르는 프로그램으로, 클론과 박미경의 출연분은 7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신동엽이 마지막으로 만난 고 김광석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신동엽이 고 김광석과의 즐거웠던 시간을 전했다. 그만큼 김광석의 사망에 대한 충격은 컸다.  21일 방송된 MBN ‘황금알2’에서 신동엽은 고 김광석과의 인연과 추억담을 공개했다.  신동엽은 고 김광석에 대해 “1990년대 초 몇 번 뵌 적이 있다. 당시 방송국 근처에 꼭 혼자 가는 아지트가 있었는데 김광석 장필순 등이 찾는 곳이었다. 기타치고 노래도 하는”이라고 입을 뗐다.  그는 “김광석과 바에 앉아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했다. 어디까지 방송에서 말씀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즐거운 컨디션으로 사적인 얘기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광석의 사망소식을 접한데 순간에 대해선 “그 만남 후 이틀 후에 그런 기사가 난 거다. 정말 깜짝 놀랐다”라며 충격을 전했다. “이틀 전에 굉장히 재밌게 놀고 이야기도 했는데 갑자기 자살이라고 하니까 ‘이게 뭐지?’ 싶었다. 굉장히 충격을 받았다”라는 것이 신동엽의 설명. 김태훈은 고 김광석을 ‘가수를 넘어선 인물’이라 평하며 “시대와 동의어다. 90년대를 상징하는 인물들이라면 록 쪽에 너바나, 문단 쪽엔 무라카미 하루키 등이 있다. 우리나라로 넘어오면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인물이 김광석인 거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최근 타살의혹이 불거진데 대해선 “문화 인사나 음악인들 사이에선 오래 돌았던 이야기다”라고 입을 뗐다.  그는 “이상호 기자가 영화 ‘김광석’을 만든 것도 단 기간에 이뤄진 게 아니라 초반부터 취재를 통해 만들어진 걸 거다”라고 거듭 설명했다.  철학자 탁석산은 “그만큼 그리움이 큰 거다. 아쉽지 않으면 그런 소문이 만들어지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떠나간 김광석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N
연예 야노시호, 몽골 소년에 왈칵 눈물 쏟은 이유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야노시호가 말을 타는 몽골 소년의 모습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16일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선 몽골로 여행을 떠난 추블리네 패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야노시호는 요리실력을 뽐냈다.  이날 야노시호와 아이린은 씨름연습장에 간 추블리네 멤버들과 몽골 씨름 선수들을 위해 저녁으로 보양식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한국식 보양식 삼계탕을, 아이린은 김밥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직접 큰 솥에 여러 마리의 닭을 삶고 갖은 채소를 넣어 20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만들었다. 이어 펄펄 끓여 완성된 삼계탕 맛에 야노시호는 “정말 맛있다”며 흡족해했다.  이어 야노시호는 삼계탕은 몽골선수들의 입맛까지 취향저격했고 여기저기서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랑이도 엄지를 내보이며 엄마의 요리에 대한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런가운데 이날 야노시호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는 몽골 소년을 보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저런 남자아이를 갖고 싶다”며 둘째를 갖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울컥한 듯 눈물을 보이며 그녀는 “아이의 모습이 멋있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남자아이가 커가는 느낌이라고 할까 뭔가를 열심히 성취해가는 그런 모습을 보고 남자아이가 갖고 싶다고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아이랑 여자 아이는 또 다르잖아요. 뭔가에 도전하고 성장하는 남자아이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와 대화를 나누며 즐거워했고 아이의 순수한 모습에 매료된 듯 “바르고 순수함이 느껴져서 많이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추블리네가 떴다’캡처 
연예 '아형' B1A4 신우, 진지한 웃음유발자 [TV리포트=김문정 기자] B1A4의 신우가 진지함 속 웃음을 유발하는 캐릭터로 숨겨왔던 예능감을 발산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 멤버들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폭소 유발자는 다름 아닌 신우였다. 신우는 형님들이 자신의 이름을 잘 모르자 민경훈을 바라보며 "경훈이가 내 이름을 맞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민경훈은 "왜 이렇게 느끼해? 너무 지그시 바라보는 거 아냐?"라고 반응했고, 민경훈은 멤버들이 내주는 힌트로 '신음(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신우는 당황하지 않았고 오히려 "가끔 신음으로 활동할게"라고 마무리했다. 이어 신우는 "어떤 상황도 뮤지컬로 표현할 수 있다"며 강호동과 상황극을 벌였다. 신우는 오열 연기를 선보였고, 그의 진지한 모습 때문인지 멤버들과 형님들은 키득거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압권은 신우의 '나를 맞혀봐' 시간. 그는 평소에 입에 달고 사는 말로 "그런 말 하는 거 아녀"를 꼽았다. 신우는 상대방의 말이 도가 지나칠 때나 동생들을 혼내킬 때도 쓴다고 말했다. 형님들은 "어떻게 혼내는데?"라며 궁금해했고, 이에 신우와 바로의 사투리 상황극이 벌어졌다. 신우는 계속 무언가를 원하는 바로에게 "그런 말 하는 거 아녀", "그러는 거 아녀"라며 단박에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콩트 시간에는 발차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신우는 힘차게 떠올랐지만 결국 간발의 차로 실패했다. 그는 민망한 듯 바닥에 누워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다음주 '아는 형님'에는 방탄소년단 출연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연예 졸지에 가짜 딸 된 신혜선, 불안한 미래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김혜옥의 비뚤어진 자식 사랑 때문에 신혜선의 미래가 불안해졌다. 과연 이 실타래는 어떻게 풀릴까? 16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연출 김형석 / 극본 소현경)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의 거짓말이 드러났다. 미정은 서태수(천호진)를 찾아가 그동안의 일을 털어놨다. 노명희(나영희)가 집에 갑자기 들이닥쳤고, 명희의 추궁에 그녀의 친딸이 서지안(신혜선)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사실 명희의 친딸은 서지수(서은수)인 바. 태수는 미정의 거짓말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건 잘못된 일이라며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지만, 미정은 지안이 유학가고 싶어하지 않았느냐며 딸의 미래를 위해 이대로 비밀을 지키자고 남편을 설득했다. 미정은 "왜 지안이라고 한 거냐"는 남편의 추궁에 "모르겠다 나도 모르게 튀어나왔다"며 "아니라고 실토하고픈 생각이 안 들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미정은 지안이 정규직 자리를 친구에게 뺏기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목격했고, 친딸 지안이 더는 고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엄청난 거짓말을 한 셈이었다. 태수는 "잘못했다고 해"라고 설득했지만, 미정은 "이미 늦었다.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다. 자기도 버틸 기력이 없었던 거다. 이 일 파투 내면 지안이 두 번 죽이는 셈이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태수는 이대로 진실을 외면할 수 없었고 지안을 불러냈다. 그는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마.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고 해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태수가 진실을 털어놓을지, 지안의 미래는 어떻게 그려질지 '황금빛 내인생'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황금빛 내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