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달뜨강’ 중간투입, 힘들지 않았냐고? 시간만 촉박했을 뿐”

기사입력 2022.06.28 6:25 PM
나인우 “‘달뜨강’ 중간투입, 힘들지 않았냐고? 시간만 촉박했을 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매거진 '데이즈드'가배우 나인우의 진중한 모습 속에서 꿈틀거리는 소년의 자연스러움을 포착한 포트레이트 화보를 공개했다.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의 수광 역을 연기한 인우는 원작의 냉소적인 수광의 모습을 좀 더 해학적이고 따뜻하게 표현했다며 인터뷰의 첫 운을 뗐다. 평소 징크스가 있냐는 질문엔 ‘아차’하는 순간 하루의 징크스가 시작된다며, 그런 날은 마음을 비우고 그저 하루가 빨리 지나가길 바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달이 뜨는 강'에 대체 투입되어 훌륭하게 온달 역을 소화해낸 비결에 대해 묻자 “시간이 촉박했을 뿐 크게 다를 바 없어요. 보통 전체 상황을 먼저 이해하고, 제 대사를 숙지한 뒤 상대방의 대사까지 곱씹는다면, '달이 뜨는 강' 촬영은 순서만 바꿔 대사를 먼저 외우고, 상황을 현장에서 파악했을 뿐이에요”라며 겸손하면서도 현실적인 방안을 밝혔다.

종찬과 인우, 두 인물의 차이가 있냐는 물음엔 “저도 인지하지 못했는데, 확실히 차이가 있어요”라는 대답과 함께 인우는 활동을 위해 만든 이름으로 표현에 적극적이고 밝은 모습이라면, 종찬은 생각을 좀 더 많이 하고 진중한 편이라며 자신에 대해 골똘히 돌아보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2000년에 개봉한 영화 '동감'의 리메이크 작품을 촬영 중인 인우에게 극 중 어떤 인물인지 알려줄 수 있냐는 질문에 사랑과 우정 사이 그 경계를 유지하는, 힘들 때 언제나 서로의 편이 되어줄 수 있는 여자 주인공의 남사친 역할을 맡았다며 새로운 배역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올려주었다.

배우 나인우가 연기를 하면서 느끼는 감정 그리고 원동력, 나종찬이 생각하는 사랑과 행복의 기준 등 그의 속마음과 다양한 모습을 담은 화보 및 인터뷰는 '데이즈드' 7월 호와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공식 소셜 네트워크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데이즈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