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대치동 물폭탄에 “류필립 차 침수 직전” 피해 호소

기사입력 2022.08.08 10:57 PM
미나, 대치동 물폭탄에 “류필립 차 침수 직전” 피해 호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미나가 침수 피해를 호소했다.

미나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대치동 상황. 남편이 차 가지고 볼일 보고 나왔는데 잠기기 일보직전이란다. 이런 경우는 처음. #홍수 #비 피해 #실시간”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동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엔 끝없는 폭우에 침수 직전에 놓인 차 한 대와 “차가 물에 잠기겠다”는 긴박한 목소리가 담겼다.

미나는 “그래서 차는 어떻게 됐나?”라는 한 지인의 물음에 “잠기기 직전”이라고 답하는 것으로 피해 상황을 전했다.

한편 미나는 지난 2018년 류필립과 결혼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