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얀, 낮에는 회사→밤에는 임창정 위해 창원行 “기절”[리포트:컷]

기사입력 2022.08.13 11:41 PM
서하얀, 낮에는 회사→밤에는 임창정 위해 창원行 “기절”[리포트:컷]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신 ‘내조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서하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업무에 집중한 서하얀의 진지한 모습이 담겼다. 베이지 컬러의 카디건에 로우번으로 커리어우먼의 면면을 뽐낸 서하얀은 곧 기차 안에서 잠이 든 사진을 공개하며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하얀은 “늦은 밤 기차타고 남편 콘서트 도우러 창원에 도착했다. 기절. 준재가 찍어놓은 사진”이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각별한 남편 사랑을 전했다.

한편 서하얀은 지난 2017년, 임창정과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서하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