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에 콩깍지’ 배누리, 정수한과 관계 오해한 백성현에 "남친 아냐"

기사입력 2022.10.06 8:25 PM
‘내 눈에 콩깍지’ 배누리, 정수한과 관계 오해한 백성현에 "남친 아냐"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누리가 정수한을 남자친구로 오해한 백성현에게 버럭했다. 

6일 방송된 KBS1TV ‘내 눈에 콩깍지’에선 영이(배누리)와 경준(백성현) 또다시 악연으로 얽혔다. 주식투자에 실패한 시동생 도식(정수한)이 한강다리에 있다는 소식을 들은 영이는 경준에게 한강까지 태워달라고 부탁했다. 

한강다리에서 “나 더 이상 살아갈 가치 없는 놈이다. 우리 엄마아빠 잘 부탁한다”라며 쇼를 하는 경준. 영이와 옥신각신하던 모습을 보던 경준이 도식을 제압했고 “어쨌든 당신 죽을 생각 없잖아. 적당히 합시다”라고 말했다. 영이는 시동생 도식에게 사준 운동화와 휴대폰까지 돌려받았다. 

조금만 차를 더 태워달라는 영이는 옆에서 도식에 대한 분통을 터트렸고 경준은 “남자친구 먼저 구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영이는 “누가 남자친구에요? 내가 어딜 봐서 저딴 놈이랑 만날 거 같이 보이냐”라고 버럭했고 경준 역시 “아니면 그만이지 누구한테 화풀이냐”라며 영이에게 내리라고 했다. 

경준은 “부탁인데 앞으로 두 번 다시 볼일 없길 바란다”고 말했고 영이는 “그쪽이랑 제가 볼일이 뭐가 있겠어요. 사는 세상 자체가 달라보이는데”라고 말하고는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헤어졌다. 악연으로 이어진 두 사람의 인연이 앞으로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KBS1TV '내눈에 콩깍지' 방송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