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일과 사생활 구분하기? 가수로 산 삶이 너무 길어서...”(K-909)

기사입력 2022.11.27 6:06 PM
보아 “일과 사생활 구분하기? 가수로 산 삶이 너무 길어서...”(K-909)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보아가 일상에서 음악적 영업을 얻는다며 가수의 삶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뮤직 유니버스 K-909’에선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퀸’의 존재감을 발산했다.

보아는 신곡 ‘포기브 미(Forgive Me)’를 최초 공개하는 건 물론 ‘온리 원’ ‘공중정원’ 등을 노래하며 미니콘서트를 펼쳤다.

이어진 ‘음악토크’에선 “음악을 듣고 영감을 받고 작품으로 만드는 게 나의 삶”이라면서 “일과 사생활을 나누기엔 가수로 산 삶이 가수가 아닌 삶보다 많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새 앨범 ‘Forgive Me’의 수록곡 중 ‘호프’를 추천하며 “가사를 쓰면서 위안을 많이 받았다. 지친 하루와 일상을 마무리 하면서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K-909’ 제공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