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지은 “‘천변’ 이후 민낯으로 나가도 알아봐... 집에선 ‘김배우’라고”[종합]

기사입력 2022.11.27 6:31 PM
‘런닝맨’ 김지은 “‘천변’ 이후 민낯으로 나가도 알아봐... 집에선 ‘김배우’라고”[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지은이 순수 매력으로 ‘런닝맨’을 사로잡았다. 김지은은 ‘천 원짜리 변호사’ 이후 “민낯으로 나가도 사람들이 알아본다”며 반가운 변화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김지은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천 원짜리 미식가 미션을 함께했다.

김지은의 등장에 런닝맨들은 “팬이다” “요즘 연기 정말 잘한다”며 반색했다.

‘런닝맨’을 위해 스케줄도 바꿨다는 김지은은 “너무 감사하게도 바로 차기작 일정이 잡혔는데 ‘런닝맨’에 너무 나오고 싶다고 하니 기다려 주셨다”며 비화를 전했다.

최근 김지은은 ‘천 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빼어난 연기력과 존재감을 입증한 바. 김지은은 “드라마로 너무 큰 사랑을 받아서 요즘은 민낯으로 나가도 많이 알아보신다. 그 전엔 마니아 분들만 알아봐 주셨다”며 드라마로 인한 변화를 전했다.

“집에선 아예 ‘김 배우’라 부르고, 이모들이 사인을 해달라고 하신다”는 것이 김지은의 설명.

이에 지석진은 “이번에 ‘런닝맨’에 딱 나오면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나가도 알아볼 것”

이어 두 번째 게스트의 등장이 예고된 가운데 런닝맨들은 “김지은과 같이 출연했던 배우인가?” “배우와 배우는 게스트로 잘 안 부르는데”라며 추리를 늘어놨다.

김지은에 이은 두 번째 게스트는 바로 조세호다. 런닝맨들의 아쉬운 반응에 조세호는 “뒤에서도 야유가 들린다”고 푸념했다.

그럼에도 런닝맨들은 여느 때처럼 전신에 명품을 휘감은 조세호에 “옷이 저게 뭔가?” “지드래곤이 입는 거 아닌가?”라고 짓궂게 퍼부었다.

전소민만이 “오빠 귀엽다”며 애써 칭찬을 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와 김지은의 연결고리는 바로 이동욱. 조세호는 “내가 이동욱과 절친하지 않나. 김지은이 이동욱이 출연한 ‘타인은 지옥이다’에 같이 출연한 적이 있다. 그때 이동욱이 칭찬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지은은 “나도 얘기 많이 들었다. 조세호와 친하다고 너무 재밌는 분이라고 했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천 원짜리 미식가 미션이 펼쳐진 가운데 김지은이 상품 송이를 획득했다면 조세호는 명품신발을 회수하며 기쁨을 누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