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윤정수와 축가로 깜짝 재회 “내 결혼식엔 이찬원 부를 것” (‘김숙TV')

기사입력 2023.03.27 10:10 PM
김숙, 윤정수와 축가로 깜짝 재회 “내 결혼식엔 이찬원 부를 것” (‘김숙TV')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김숙이 매니저의 결혼식장에서 윤정수와 축가를 부르며 깜짝 재회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김숙TV'에선 ’남의 결혼식장에서 재결합한 쇼윈도 부부 김숙X윤정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는 김숙과 윤정수가 지인들의 결혼식장에서 깜짝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담겼다. 김숙과 윤정수는 “이 조합으로 잘 안타나는데 어쩔 수 없었다”라며 결혼식 신부가 윤정수의 스타일리스트로 일했으며 신랑이 김숙의 매니저라고 신랑신부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두 사람의 결혼에 윤정수는 “지금 너무 가슴이 찡하다”라고 말했고 김숙 역시 “찡하지. 느낌이 이상하다”라고 같은 마음임을 드러냈다. 이어 김숙과 윤정수는 신랑신부를 위한 축가 연습에 들어갔다. 

윤정수는 신랑신부를 향한 축가에 앞서 “신부님이 워낙 어릴 때 저랑 일했기 때문에 제가 또 가르쳐 준답시고 잔소리도 많이 하고 그랬는데 결국 저 보다 어른이 됐다”라고 말했고 김숙은 “우리는 아이들입니다. 두 분이 어르신이다”라고 거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숙과 윤정수는 유쾌한 분위기의 축가를 불렀다. 두 사람 축가 뒤에는 이찬원의 축가가 이어졌다. 이찬원의 축가에 앵콜이 나오자 윤정수와 김숙은 “우리는 앵콜이 안 나왔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앵콜곡을 부르며 신랑과 합동 공연까지 펼치며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달구는 이찬원의 축가 모습에 김숙은 “나도 결혼하면 (축가는) 찬원이 시켜야겠다”라고 감탄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유튜브 채널 '김숙TV' 영상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