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뮤직] 이효리 시너지 엄정화, 보여주는 노래 vs 들려주는 노래

기사입력 2017-12-08 08:39:3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엄정화가 컴배한다. 이효리까지 불렀다. 각 시대의 섹시 아이콘이었던 두 사람의 만남이다. 과연 시너지 효과는 터질 수 있을까.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 가수 엄정화의 신곡 ‘딜루젼’ 프리뷰 영상을 공개했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엄정화의 정규 10집 제작을 맡았기 때문.



엄정화는 지난해와 올해 두 장의 앨범을 내놓는다. ‘구운몽(The Cloud Dream of the Nine)’을 타이틀로 part.1과 part.2로 나눠 신곡을 소개했다. 후배 이효리의 참여는 이미 지난해부터 대대적으로 알렸던 바.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딜루젼’에서 이효리와 엄정화는 빠른 비트 사이에 목소리를 녹여냈다. 그 자체만으로 묘한 긴장감을 형성했다고. 두 사람의 보컬에 조화를 이룰 것을 기대케하는 서명이다.



하지만 이효리의 엄정화는 가창력에 포커스를 맞춘 가수가 아니다. 비주얼을 최대한 부각시켜 목소리보다는 외형에 더 많은 시선이 꽂히게 하는 전략을 썼고, 여전히 그렇다.



이미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두개의 자아가 거울을 보듯 대화를 나누는 내용으로 곡을 듣자마자 이효리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무대에서 과감하고 멋지고 아름다운 이효리와 대화하고 싶었다. 흔쾌히 함께 해준 멋진 효리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한다”고 ‘딜루젼’에 대해 소개했다.



이를 통해 ‘딜루젼’에서 이효리와 엄정화가 어떤 노래를 보여줄지가 짐작된다. 들려주는 게 아닌 보여주는 노래. 그 결과는 오는 13일 오후 6시 공개되는 엄정화 10집 정규앨범 파트 2(두 번째 꿈)에서 확인할 수 있겠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