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보다 무서운' 고현정x이진욱표 도심로맨스 通할까

기사입력 2018-03-13 15:48: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고현정, 이진욱 주연의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이 도심 로맨스 계보를 잇는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그리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낭만적인 풍광 안에 조셉 고든 레빗과 주이 디샤넬의 탄산처럼 알싸한 로맨스를 선보인 '500일의 썸머', 오스트리아 비엔나, 프랑스 파리, 그리스의 해변 마을 카르다밀리를 배경으로 1995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18년 동안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의 사랑의 여정을 보여준 ‘비포’ 시리즈는 로맨스 영화의 명작으로 재개봉을 통해서도 큰 사랑을 받은 스테디셀러 작품들이다.



특히 연인 호흡을 선보인 배우들의 명연기, 공간의 서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인상적인 촬영은 위의 작품들을 더 오래 기억하게 만드는 신의 한 수로 평가받고 있다.





칸의 여왕 전도연이 '밀양' 이후 하정우와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멋진 하루'는 헤어졌다 다시 만난 두 연인의 하루 동안의 여정을 담고 있는 작품. '멋진 하루'는 두 배우의 근사한 연기 호흡과 함께 낭만적인 음악, 서울의 공간들을 매력적으로 담아낸 촬영이 더해져 독특한 결의 로맨스 영화로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소설가를 꿈 꿨으나 현재 대리 기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경유(이진욱)와 주목받는 소설가지만 도무지 새로운 글이 써지지 않는 유정(고현정), 두 사람의 현실적인 상황들과 우연한 재회가 삼청각을 비롯 서촌 곳곳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멋진 하루'의 뒤를 이어 서울을 배경으로 한 도심 로맨스의 매력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4월 12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